회로에서 가장 기본적인 부품에는 저항이 있다.


사진 출처 위키피디아

생김새로는 이렇고, 회로도에서는 아래와 같이 그린다.

아래의 기호는 IEC(국제 전기 표준 회의)의 저항 기호라는데, 주로 그냥 위의 지그재그 기호를 사용한다.


저항의 겉에는 색띠로 저항값을 표시하는데 그걸 읽는 규칙은 이렇다.

비교적 멀찍히 띄워진 띠(주로 금색, 은색)를 오른쪽에 두고, 오른쪽 끝 2개의 띠를 빼고 아래 표의 색깔대로 읽는다.

 검정

 갈색

 빨강

 주황

 노랑

 초록

 파랑

 보라

 회색

 흰색

 0

 1

 2

 3

 4

 5

 6

 7

 8

 9


이걸 10진수로 차례대로 배열해서 숫자를 얻는다.

위의 사진의 저항의 경우 금색을 오른쪽으로 두어서, 왼쪽부터 읽으면 주황, 주황이므로 33이 나온다.


그 다음, 마지막에서 두번째 띠는 위 표의 숫자로 10의 n배 해서, 즉

 검정

 갈색

 빨강

 주황

 노랑

 초록

 파랑

 보라

 1

 10

 100

 1,000(1k)

 10k

 100k

 1,000k(1M)

 10M

를 먼저 구했던 숫자에 곱한다. 물론 위의 표에 더해서 회색, 흰색도 있고 검정 아래로 금색(0.1), 은색(0.01)도 있다. 아무튼 주로 쓰이는 색들은 이렇다.

아까 33을 구했고, 마지막에서 두번째 띠는 갈색이므로 10을 곱하면 330이 나오고, 이게 이 저항의 값이 된다. 즉, 위의 저항은 330옴이다.


마지막 띠는 이 저항의 오차값인데, 주로 쓰이는 색은 이렇다.

 없음

 은색

 금색

 갈색

 보라색

 20%

 10%

 5%

 1%

 0.1%

오차가 작을수록 가격은 비싸지는데, 5%정도면 충분하고 10% 이상 오차가 나는 저항도 거의 없으니 무난하게 5% 짜리면 적당하다.


대략적인 가격은 5% 저항 개당 10원, 1%는 20원 정도이고 더 큰 오차를 갖는 저항은 찾기도 힘들다. 보통 파는 데에서는 같은 저항값끼리 10개 단위로 판매한다.

'하드웨어 > 전자 기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항, 저항 읽는 법  (0) 2017.01.07
블로그 이미지

예비컴공돌이

각종 프로젝트 진행중! 생각날때마다 블로그 업데이트합니다.